로고

대기업 연봉증가율도 빈익빈 부익부..연봉 3년 새 19% 증가

- 1억2천만원 이상 기업의 연봉 증가율 8천만원 이하 기업의 3배

박주근 기자 | 기사입력 2023/04/18 [08:21]

대기업 연봉증가율도 빈익빈 부익부..연봉 3년 새 19% 증가

- 1억2천만원 이상 기업의 연봉 증가율 8천만원 이하 기업의 3배

박주근 기자 | 입력 : 2023/04/18 [08:21]

▲ 추러 : 리더스인덱스


[리더스팩트 박주근 기자] 팬데믹 기간인 3년 동안 대기업 직원들의 평균 연봉이 19.2% 상승해 평균 9천576만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평균 연봉이 높은 기업들의 연봉 상승률이 낮은 기업의 연봉 상승률의 3배 이상 높은 것으로 조사 되었으며 평균 연봉 1억 이상의 기업 수도 조사 대상 기업의 삼분의 일에 가까운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기업분석연구소 리더스인덱스(대표 박주근)가 매출기준 상위 500대 기업 중 사업보고서를 제출하고 3년 전인 2019년도와 비교가능한 366개 기업들의 직원평균 연봉과 남녀 평균 연봉차이를 분석한 결과 지난 해 대기업 평균 연봉은 9천590만원으로 팬데믹 이전인 2019년 8천50만원에 비해 1546만원 올라 19.2%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봉의 구간별 증가율을 보면 연봉 1억2천만원 이상인 기업 59곳의 평균 연봉 상승률은 37.7%, 1억2천만원에서 8천만원 이상의 구간에 있는 기업 151곳 에서는 23.4%, 8천만원 이하 구간의 138곳의 연봉 상승률은 12.7%로 대기업 내에서도 연봉이 높은 기업들의 상승률이 낮은 기업들에 비해 3배 가까워 연봉의 빈익빈 부익부 현상이 심해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직원 평균 연봉이 1억원 이상 기업들은 조사대상 기업의 삼분의 일 인 116개로 2019년 46개 대비 두 배 이상 증가했다. 이 기간 남성 직원들 대비 여성 직원들의 평균 연봉 격차는 65.2%에서 68.7%로 3.3%포인트 줄어들었다.

 


 업종별로 보면 증권업 직원들의 평균 연봉이 가장 많이 상승했다. 조사 대상 18개 증권사들의 직원평균 연봉은 2019년 1억549만원에서 작년 1억4538만원으로 18개 증권사 모두 1억원 이상 연봉을 신고하며 37.8% 증가했다. 이베스트투자증권이 같은 기간 9400만원에서 1억 8900만원으로 두 배 이상인 101.1% 증가해 가장 높은 증가율을 보였다. 가장 낮은 증가율을 보인 증권사는 하이투자증권으로 1억2300만원에서 1억4538만원으로 18.7%의 증가율을 보였다. 메리츠증권은 직원평균 연봉 2억30만원으로 증권사들 중 유일하게 2억원 이상의 연봉으로 가장 높았다. 

 

 다음으로는 평균 연봉이 상승한 업종은 상사업종으로 대상기업 5곳의 평균 연봉은 2019년 8244만원에서 작년 1억490만원으로 27.2% 증가했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이 3년 사이 8400만원에서 1억2100만원으로 44.0% 증가하며 가장 많이 증가했으며, LX인터내셔널이 34.6% 증가한 1억4400만원으로 다음을 이었다. 

 

 다음은 운송업종 9곳의 평균 연봉이 팬데믹 전인 2019년 6천531만원에서 작년 8247만원으로 26.3% 증가했다. HMM이 이 기간 직원 평균 연봉이 6천105만원에서 1억2천358만원으로 두 배 이상인 102.4%가 증가하며 가장 높은 증가세를 보였다. 팬오션이 작년 연봉 1억1천100만원으로 3년 전 대비 35.4% 증가하며 1억원을 넘겼다. 현대글로비스 28.8%↑, 롯데글로벌로지스 27.4%, CJ대한통운 23.2% 순으로 상승했다. 

 

 기업별로 보면 평균 연봉 상승률이 가장 높은 기업은 DL로 2019년 8천100만원에서 작년 2억100만원으로 148.1%나 증가했다. 다음으로 HMM이 두 번째인 102.4%, 이베스트투자증권이 세 번째인 101.1%로 두 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4위는 순위로 드림텍 92.3%, 5위는 크래프톤 91.2%, 6위는 키움증권, LS전선이 각각 76.5%, 8위는 카카오가 73.8%, 9위는 네이버로 59.1% 증가했으며 10위는 S-Oil로 55.1%이 증가율을 보였다. 

 

  이 기간 남녀 직원들의 평균 연봉 격차는 줄어들었다. 2019년 남성 평균 연봉이 8천861만원일 때 여성 평균 연봉은 5천780만원으로 남성 연봉 대비 65.2%였으나 작년 남성 평균 연봉은 18.2% 오른 1억 474만원 이었고 여성 평균 연봉은 24.6% 증가해 7천203만원으로 남성 연봉 대비 68.8%로 연봉 격차는 3.6%포인트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남녀 연봉격차가 가장 작은 업종은 제약업종으로 남성대비 여성연봉이 83.8% 였으며 남녀 격차가 가장 심한 업종은 증권으로 58.7%로 60% 이하 였다. 한편, 지난 해 발표한 OECD 국가들의 남녀 임금격차에 따르면 우리나라는 68.5%로 30년째 임금 격차가 가장 높은 국가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심층기획
메인사진
대기업 집단 상장사 상반기 시총 SK그룹 증가액 1위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