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경영권 분쟁 기업들, 분쟁 전후 소액주주수 –27% 감소

- 2000년 이후 주요 대기업들의 경영권 분쟁 전후 주주수 변화분석
- 주가급등 기대한 개인투자자 분쟁 종결 이후 급격히 감소

박주근 기자 | 기사입력 2023/10/24 [08:53]

경영권 분쟁 기업들, 분쟁 전후 소액주주수 –27% 감소

- 2000년 이후 주요 대기업들의 경영권 분쟁 전후 주주수 변화분석
- 주가급등 기대한 개인투자자 분쟁 종결 이후 급격히 감소

박주근 기자 | 입력 : 2023/10/24 [08:53]

출처 : 리더스인덱스

 

[리더스팩트 박주근기자] 경영권 분쟁을 겪은 기업들의 경영권 분쟁 전후 개인 소액주주 수가 급격하게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영권 분쟁이 시작할 때 차익을 위해 몰려든 개인들이 끝날 조짐이 보이면 눈치 재빨리 발을 빼고 있다는 것이 사실로 밝혀졌다.

 

24일 기업분석연구소 리더스인덱스(대표 박주근)2000년 이후 재산이나 상속분쟁을 제외하고 경영권 분쟁을 겪은 기업 주요 10개 기업을 대상으로 분쟁을 기점으로 전과 후 각 1년간 개인 소액주주들의 수를 분석 한 결과 분쟁 직전 수 대비 분쟁 종결 후 수가 평균 -26.7%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대로 경영권 분쟁이 진행 중인 기업에서는 개인 소액주주수는 여전히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경영권 분쟁의 주체는 2021년 기점으로 변화 한 것으로 나타났다. 2000년에서 2020년까지는 형제간 경영권 다툼이 주였다면 2021년 이후에는 행동주의 펀드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분쟁의 주체는 변화했지만 이들 기업들의 개인주주들의 변화는 공통된 변화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분석되었다.

 

2000년 당시 정몽구 현대그룹 공동회장(현 현대자동차그룹 명예 회장)왕자의 난을 겪은 현대그룹은 정몽헌 전 현대그룹 회자의 사망 이후 인 20038월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과 현대엘리베이터를 두고 정상영 KCC 명예 회장과 경영권분쟁을 벌였다. 20038월 직전인 2003년 반기 기준 개인 소액주주의 수는 17828명에서 그해 말 11921명으로 33.1%가 감소했다.

 

2003DL그룹(전 대림그룹)에서도 숙질간의 경영권분쟁이 있었다. 이재준 창업주의 동생인 이재우 대림통상 회장과 이부용 고문이 치열한 대림통상 지분 쟁탈전을 벌이면서 혈전을 벌였다. 대림통상의 개인 소액주주수는 2002년 말 1740명에서 경영권분쟁 이후인 2003년 반기 이후 1311명으로 24.7%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20057월경 박용오 전 두산그룹 회장이 발생한 두산그룹 경영권을 놓고 동생인 용성·용만씨와 갈등을 빚어 이른바 두산가 형제의 난에서도 비슷한 흐름을 보였다. 직전인 2003년 반기말에 1212명이었던 개인 소액주주수는 분쟁 이후인 2006년 초 7307명으로 28.4%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20096월 금호그룹의 박삼구 회장과 박찬구 금호석유화학회장간의 경영권 분쟁을 전후해서도 아시아나항공과 금호건설의 개인 소액 주주수가 각각 10.9%, -15.4%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4년에는 이른바 땅콩회항으로 촉발된 한진그룹의 오너리스크는 그룹 3세 간 경영권 분쟁으로 이어졌다. 2018년 한진칼 지분을 사들인 KCGI2020년 한진칼 3대 주주인 반도건설과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과 ‘3자 연합을 결성해 조원태 회장의 경영권을 위협했다. 이 분쟁 전인 2019년 초 35926명이던 소액주주수는 2020년 말 개인 소액주주수는 55801명까지 늘어났다가 202011월 산업은행이 한진칼 유상증자에 참여해 주요 주주(10.66%)로 올라서고, 조 회장의 경영권을 지지하면서 3자 연합은 목표 달성에 실패하면서 20211분기 44847명으로 19.6%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타이어그룹에서 발생한 20206월에 발생한 경영권 분쟁에서 한국앤컴퍼니의 소액주주수는 2021년 반기 22330명에서 분쟁 이후 2021년 말 22052명으로 1.2%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2021년 이후 행동주의 펀드들이 촉발한 경영권 분쟁에서는 이러한 소액주주수의 감소는 이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해 말 행동주의펀드 얼라인파트너스가 SM엔터지분 1.1%를 확보한 후 주주서한으로 시작해 하이브와 카카오간의 SM엔터테인먼트의 경영권 분쟁을 전후해서 소액주주수가 급감한 한 것으로 나타났다. SM엔터테인먼트의 소액주주수는 20223분기 말 52129명에서 경영권분쟁이 일단락 된 이후인 올 2분기 말에는 38374명으로 26.4%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현재 경영권분쟁이 마무리 되지 않은 영풍그룹의 고려아연의 경우 지난 해 반기 소액주주수는 33783명에서 올 반기에는 46525명으로 소액 주주수가 37.7% 증가했으며 같은 영풍 그룹의 주요 계열사인 코리아써키트의 소액 주주수도 같은 기간 21345명에서 35863명으로 68.0%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 도배방지 이미지

심층기획
메인사진
대기업 집단 상장사 상반기 시총 SK그룹 증가액 1위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