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여성 주식부호 90%가 오너 모녀일가로 전체 및 50세 이상 홍라희1위,50세 미만 구연경 1위

- 상속으로 모녀간 주식부호 비중 높아
- 여성 주식부호 중 비오너가 자산 0.014%에 불과

박주근 기자 | 기사입력 2024/01/19 [08:28]

여성 주식부호 90%가 오너 모녀일가로 전체 및 50세 이상 홍라희1위,50세 미만 구연경 1위

- 상속으로 모녀간 주식부호 비중 높아
- 여성 주식부호 중 비오너가 자산 0.014%에 불과

박주근 기자 | 입력 : 2024/01/19 [08:28]

 

 

출처 : 리더스인덱스, 매출상위 500대 기업 내 특수관계인 부유지분 중 여성주식부호 순위, 전자공시시스템

 

 

[리더스팩트 박주근기자] 여성 주식 부호 중 오너일가가 91%였으며 자수성가형 여성 주식 부호는 10%가 채 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홍라희 전 전 리움 삼성미술관 관장이 전체 여성주식부호 1위 이며 50세 미만에서는 구연경 LG복지재단 대표가 1위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기업분석연구소 리더스인덱스(대표 박주근)가 국내 500대 기업 오너 일가들의 여성 주식 부호 417명의 중 100만원 이상의 상장사 주식자산을 보유한 385명을 분석한 결과 오너일가들이 349명으로 90.7%의 비중을 차지했으며 오너일가가 아닌 사람은 36명으로 10% 미만인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12일 기준 주식 평가액에서는 오너일가 주식 부호들의 평가액은 244583억 원인데 반해 비 오너일가들의 평가액은 35억 원으로 전체의 0.014%의 비중에 불과 했다. 연령대별 분포를 보면 모녀간으로 추정되는 연령대 구간에서 많은 수와 평가액에서 높은 비중을 나타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70대 이상이 70명이며 이들의 평가액은 89057억 원으로 전체 평가액의 36.4%를 차지하고 있어 상속으로 받은 부가 다시 상속이나 증여로 이어 질 경우 막대한 상속, 증여세가 발생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60대는 60명으로 이들의 평가액은 9379억 원으로 전체 평가액의 3.8%에 불과한 반면 50대는 88명으로 가장 많은 수가 분포하고 있었으며 평가액도 133259억 원으로 전체 평가액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54.5%로 가장 높았다. 40대는 70명으로 주식 평가액은 8371억 원으로 60대 비슷한 3.4%의 비중으로 차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30대는 38명으로 2688억 원의 평가액으로 전체 평가액의 1.1%를 차지하고 있었으며 20대는 27명으로 1700억 원의 평가액으로 0.7%의 비중을 차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성년인 10대 들도 30명이 있었으며 이들의 평가액은 163억 원으로 0.1%의 비중에 불과했으나 수는 20대보다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장이 지난 주 삼성전자 지분 블록딜 이후에도 73963억 원의 평가액으로 전체 여성 주식 부호에서 부동의 1위를 차지했다. 50세를 기준으로 나누어 보면 50세 이상에서는 홍라희 여사가, 50세 미만에서는 고 구본무 LG그룹 회장의 장녀인 구연경 LG복지재단 대표가 3498억 원으로 1위를 차지했다.

 

 

 

60대에서는 이화경 오리온그룹 부회장이 1885억 원으로 최대 부호였으며 50대에서는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이 6335억 원으로 가장 많은 평가액을 나타냈으며 40대는 LG 구연경 대표, 30대에서는 이정훈 서울반도체 대표의 장녀인 이민규 소믈리에가 437억 원으로 가장 많았다. LG 구연수 씨는 860억 원으로 20대에서 최대 여성 주식 부호인 것으로 나타났다. 30명의 10대 여성 주식 부호 중 최대 부호는 이승훈 에스엘미러텍 사장의 장녀인 이정민양(2004년생) 으로 480억 원의 주식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한편, 최고령 여성 주식부호는 고 원혁희 회장의 부인인 장인순 여사로 1928년생 이며 696억 원의 주식을 보유하고 있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심층기획
메인사진
대기업 집단 상장사 상반기 시총 SK그룹 증가액 1위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