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대기업 영업이익으로 이자도 못내는 기업 2배 증가...이자보상배율 반토막

- 지난 해 영업이익 –26%, 이자비용 68% 증가
- 이자보상배율 4.9에서 2.2으로 반토막

박주근 기자 | 기사입력 2024/03/26 [08:38]

대기업 영업이익으로 이자도 못내는 기업 2배 증가...이자보상배율 반토막

- 지난 해 영업이익 –26%, 이자비용 68% 증가
- 이자보상배율 4.9에서 2.2으로 반토막

박주근 기자 | 입력 : 2024/03/26 [08:38]

 

[리더스팩트 박주근기자] 지난해 대기업들의 급격한 영업이익 감소와 높은 금리로 이자비용이 2배 가까이 증가하며 이자보상배율이 반토막 난 것으로 나타났다. 영업이익으로 이자비용을 감당하지 못하는 대기업도 전년 대비 대폭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기업분석연구소 리더스인덱스(대표 박주근)가 매출기준 상위 500대 기업 중 사업보고서를 제출하고 최근 3년 비교가능한 265개 대기업들의 매출액, 영업이익, 이자비용을 분석한 결과 이들 기업의 지난 해 매출액은 27147565억원으로 전년 대비 276189억원 줄어 1.0%로 소푹 감소했으나 영업이익은 113407억원으로 전년 영업이익 1533708억원에 비해 403300억원이나 줄어들며 26.3%의 큰 폭으로 감소했다. 같은 기간 조사기업들의 이자비용은 2022311078억원에서 지난해 522785억원으로 68.1%가 증가하면서 이자 보상 배율은 4.9에서 2.2로 절반 이상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2년 전인 2021년 이들 기업의 이자보상배율 9.2에 비해서 1/4 이하로 악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분석은 은행, 보험 및 금융지주는 제외했으며 증권, 카드사의 실적 및 이자비용은 포함시켰다.

 

조사 대상기업의 86%228개 기업들의 이자보상 배율이 감소하며 재무상태가 악화되었으며 개선된 기업은 67개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영업이익으로 이자비용을 감당하지 못하는 이자보상배율 1 이하인 기업 수는 조사 대상기업의 28%74개로 이는 전년 55개에 비해 19개 기업이 늘어났으며 2년 전인 2021년에는 26개에 불과해 2년 전 보다 3배 이상 증가하며 재무상태가 점점 더 악화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년 대비 이자보상배율이 가장 악화된 업종은 IT전기전자 업종으로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의 영업이익 급감으로 2022년 영업이익이 59925억원에서 지난 해 65203억원으로 89.0% 감소하는 사이 이자비용은 28037억원에서 54867억원으로 95.7% 증가하면서 이자보상배율이 21.1에서 1.2로 급격하게 악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다음으로는 제약업종으로 영업이익은 33.8%로 감소한 반면 이자비용이 235.5% 증가하며 이자보상배율이 29.2에서 5.7로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운송 업종은 영업이익이 65.2% 감소하는 사이 이자비용은 15.3% 증가하며 이자보상배율이 11.2에서 3.4로 낮아졌고 석유화학 업종은 영업이익이 43.3%로 감소한 반면 이자비용이 87.9% 증가하며 이자보상배율이 8.2에서 2.5로 낮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이자비용이 가장 많은 기업은 한국전력공사로 지난해 이자비용으로만 42458억원으로 전년 이자비용 25177억원에 비해 68.6%가 증가했으나 그나마 영업이익의 적자 폭이 326551억원에서 45416억원으로 대폭 감소하며 이자보상배율도 12.9에서 1.07로 개선되었다. 다음으로 이자비용이 많은 기업은 현대자동차로 지난해 이자비용으로 42378억원으로 전년 26950억원에 비해 57.2%가 증가했으나 영업이익이 98249억원에서 151269억원으로 증가하면서 이자보상배율은 3.6을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다음으로 이자비용이 증가한 기업으로는 SK 11674억원(54.5%), SK하이닉스 7670억원(155.1%), 한국가스공사 7286억원(81.0%), SK이노베이션 6005억원(89.5%), LG디스플레이 4900억원(97.8%) 순인 것으로 나타났다.

 

반대로 이자비용이 감소한 기업은 조사 대상 기업의 10%가 채 되지 않는 24개 기업으로 감소액 순으로 HMM(1756억원, -58.6%), KG모빌리티(324억원, -97.1%), 기아(294억원, -13.0%), HDC현대산업개발(286억원,-27.7%), 동국홀딩스(215억원, -28.5%), 현대로템(123억원, -31.1%) 등의 순이었다.

 

한편, 2022년에 이어 2년 연속으로 이자보상배율이 1 이하인 기업은 조사 대상 기업 265개 중 32개 기업으로 대표적으로 태광산업(-20.2), 현대미포조선(-12.1), 신세계건설(-11.0), HJ중공업(-3.6), 현대리바트(-2.6), LG디스플레이(-2.5), 이마트(-0.1), 롯데쇼핑(0.9) 등 인 것으로 나타났다.

 

  • 도배방지 이미지

심층기획
메인사진
대기업 집단 상장사 상반기 시총 SK그룹 증가액 1위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