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30대 그룹 AI 전문 임원 전년 대비 2배 증가...LG그룹 1위

- SK그룹 SK하이닉스로 AI 인프라로
- 삼성전자 AI 전문 임원 절반 가까이 교체

박주근 기자 | 기사입력 2024/05/28 [08:35]

30대 그룹 AI 전문 임원 전년 대비 2배 증가...LG그룹 1위

- SK그룹 SK하이닉스로 AI 인프라로
- 삼성전자 AI 전문 임원 절반 가까이 교체

박주근 기자 | 입력 : 2024/05/28 [08:35]

 

[리더스팩트 박주근기자] 국내 30대 그룹의 AI 전문 임원의 수가 지난해에 비해 2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LG그룹이 가장 많은 수의 AI 전문 임원들이 있었으며 SK그룹도 큰 폭으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8일 기업분석연구소 리더스인덱스(대표 박주근)가 자산 상위 30대 그룹들의 올해 임원 인사가 반영된 1분기 보고서를 제출한 295개 기업의 임원현황을 분석한 결과 30대 그룹들의 AI 전문 임원들의 수는 187명으로 지난해 동기 89명에 비해 98명이 증가해 2배 이상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30대 그룹 전체 임원 11343명 중 1.6%의 비중을 차지했다. 한 명 이상의 AI 전문 임원이 있는 그룹은 절반이 지난해 15개 그룹에서 올해 2개 그룹이 늘어나며 17개 그룹에 AI 전문 임원이 있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이번 조사는 1분기 보고서에 임원의 담당 업무와 이력을 기초로 했고 AI, 인공지능 관련 부서나 업무이력이 있는 임원들을 AI 전문 임원으로 분류했으며 사외이사들도 포함했다.

 

30대 그룹 중 AI 전문 임원이 가장 많은 그룹은 55명의 AI 전문 임원이 있는 LG그룹으로 지난해 25명 대비 30명이 증가하며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LG그룹은 2020LG AI연구원을 설립한 이후 LG AI연구원에 15, LG전자에 19명의 AI 전문 임원이 있으며 LG CNS에서도 올해 초 이마트 디지털사업본부장으로 있던 진요한 상무를 AI 센터장으로 영입하는 등 계열사들에도 20명의 AI 전문 임원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다음으로는 53명의 AI 전문 임원이 있는 SK 그룹으로 지난해 1분기 14명에서 무려 39명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SK그룹 내 AI 담당자가 증가한 것은 SK하이닉스로 최근 엔비디아의 인공지능(AI) 연산용 그래픽처리장치(GPU)에 들어가는 고대역폭메모리(HBM) 반도체를 공급이 증가하면서 AI 인프라 부서를 신설하면서 김주선 SK하이닉스 AI 인프라 사장 이하 24명의 임원을 배치하며 큰 폭의 증가가 있었다. SK텔레콤도 지난해 사외이사로 선임한 오혜연 KAIST 인공지능 연구원 원장을 포함해 10명의 AI 전문 임원이 있었으나 올해 12명이 증가한 22명의 AI 전문 임원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외에도 SK브로드밴드에 5, SK에 차지원 G.AI 그룹장을 비롯해 SK매직에도 1명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다음으로 AI 전문 임원이 많은 그룹은 KT로 지난해 14명에서 28명으로 2배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KTAI 전문 임원이 지난해 8명에서 올해 13명으로 증가했으며 AICC(AI컨택센터) 사업을 확대하며 KTcs 5, KTis 4명의 임원이 배치되었으며 KT스카이라이프 2, 나스미디어, 지니뮤직, KT알파, 이니텍에도 각각 1명의 AI 임원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AI 전문 임원의 수가 네 번째로 많은 그룹은 삼성그룹으로 지난해 16명에서 3명이 증가한 19명의 임원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삼성전자가 11명으로 지난해 12명에서 1명이 감소했으나 절반 가까운 인물의 변화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1분기 보고서에 보이지 않는 AI 전문 임원으로는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이 직접 영입한 것으로 알려진 AI분야의 최고 석학 중 한 명으로 꼽히는 승현준 삼성리서치 글로벌 협력담당 전 사장이 사임을 했으며 글로벌 AI센터 임원으로 있었던 다니엘 리 부사장, 김찬우 부사장, 임근휘 부사장, 임백준 상무 등 5명이 1분기 보고서에서 이름이 사라진 대신 조혜경 한성대 AI응용학과 교수를 사외이사에 영입했으며 김대현 부사장을 삼성리서치 글로벌 AI센터장, 구글 안드로이드 오토모티브 담당이었던 류경동 SAIT 부사장, 지난해 임원 승진한 고현목 상무, 카카오엔터프라이즈에서 정주영 상무 등 5명을 외부 영입하거나 내부 승진한 것으로 나타났다. 삼성그룹에서는 이 외에도 삼성에스디에스가 지난해 3명에서 6명으로 AI 전문 임원이 증가했으며 삼성카드에도 2명의 AI 전문 임원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현대차 그룹의 AI 전문 임원은 지난해 2명에서 올해 6명으로 증가하며 30대 그룹 중 네 번째로 많았다. 현대차 그룹 내에서 현대카드가 4명으로 가장 많았으며 현대자동차는 AI전문 임원이 지난해 1분기 보고서에서는 없었으나 NHN에서 CTO를 맡았던 박근한 상무를 머신러닝랩장으로 영입하면서 1명이 증가했고 현대커머셜에도 1명의 AI전문 임원이 있는 것으로 확인되었다.

 

다음으로 AI 전문 임원 수가 많은 그룹은 네이버로 이동수 네이버클라우드 하이퍼스케일 AI담당 이사, 하정우 네이버 퓨처AI센터장 외 2명 등 4명인 것으로 확인되었다. 이외에도 미래에셋 그룹, 포스코그룹, 롯데그룹, CJ그룹에 각각 3명이 한화, HD현대, 카카오그룹이 각각 2, GS, 신세계, 농협, 셀트리온 등이 각 1명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이들 AI 임원들의 출신 학교별로 보면 KAIST 출신이 18명으로 가장 많았으며 다음으로 서울대 14, 고려대 7, 연세대와 포항공대 각각 6, 성균관대 5명 순인 것으로 나타났다.

 

  • 도배방지 이미지

심층기획
메인사진
대기업 집단 상장사 상반기 시총 SK그룹 증가액 1위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