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삼성전자 노조, 오늘부터 사흘간 사상 첫 총파업

오승희 기자 | 기사입력 2024/07/08 [08:57]

삼성전자 노조, 오늘부터 사흘간 사상 첫 총파업

오승희 기자 | 입력 : 2024/07/08 [08:57]

 

▲삼성전자 서초사옥 앞에 노조 트럭 [연합뉴스]

삼성전자 서초사옥 앞에 노조 트럭 [연합뉴스]

[리더스팩트 오승희기자] 총파업을 선언한 삼성전자 최대 노조인 전국삼성전자노동조합(전삼노)이 내일부터 사흘간 파업에 나선다. 총파업에 7700여명의 조합원이 참여 의사를 밝힌 것으로 나타나 반도체 생산차질 우려가 커지고 있다.

 

7일 업계에 따르면 전삼노는 오는 810일 사흘간 화성사업장 정문 앞에서 집회를 여는 등의 방식으로 쟁의 행위를 이어갈 계획이다. 노조는 총파업에 따른 요구안으로 전 조합원에 대한 높은 임금 인상률 적용, 유급휴가 약속 이행, 경제적 부가가치(EVA) 기준으로 지급하는 초과이익성과급(OPI) 기준 개선, 파업으로 인해 발생하는 임금 손실에 대한 보상 등을 내세웠다.

 

이날 전삼노 집행부가 조합원들을 대상으로 실시한 파업 참여 설문 조사 중간 결과에 따르면 5000명 이상이 파업 참여 의사를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조합원도 파업 기자회견을 가진 지난 529(28000여명)보다 늘어나 현재 3만명을 넘어선 것으로 전해졌다. 구체적인 조합원 수는 8일 공개할 예정이다.

 

이현국 전삼노 부위원장은 이날 방송에서 "3일간 파업한 뒤 이틀간은 현장에 복귀해 2차 파업 독려 활동을 할 것"이라며 "사측이 반응하지 않는다면 다음에는 5일 파업이나 무기한 파업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전삼노는 "사측은 613일 이후 사후조정 2주 동안 우리의 요구를 전부 수용하지 않았다""사측의 사후 조정안은 노동자의 대등한 관계를 생각하지 않고 여전히 회사의 소모품처럼 만만하게 보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총파업을 통해 이 모든 책임을 사측에 묻는다""이번 파업으로 발생하는 모든 경영 손실의 책임은 전적으로 사측에 있다"고 덧붙였다.

 

전삼노는 파업 목적을 '생산차질'로 규정했다. 다만 이번에 실제 파업에 참여할 조합원 규모는 미지수다. 파업 참여율이 낮으면 노조가 목적으로 하는 생산 차질이 일어날 가능성도 낮다.

 

현재 전삼노 조합원 수는 29000여 명으로, 삼성전자 전체 직원(125000)22% 수준이다.

 

전체 직원과 비교하면 작지만 전삼노 측은 조합원의 대다수가 디바이스솔루션(DS, 반도체) 부문 소속으로 대규모 인원이 참여하면 반도체 생산에 일부 차질이 불가피할 것으로 내다봤다.

 

손우목 전삼노 위원장은 "반도체 부문에 10분간 정전이 났을 대 피해 금액이 400억 원 이상으로 들었다"라며 "3일간 파업으로 현장이 제대로 돌아가지 않는다면 피해가 클 것"이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심층기획
메인사진
대기업 집단 상장사 상반기 시총 SK그룹 증가액 1위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