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30대 그룹 임원 세대교체 뚜렷...사장, 전무급 줄고 상무급 증가 70년대생 절반육박

- 사장급, 전무급 임원 줄이고 부사장급, 상무급 임원 증가
- 1970년 이후 출생 임원 45.6%로 절반 육박

박주근 기자 | 기사입력 2022/11/29 [09:23]

30대 그룹 임원 세대교체 뚜렷...사장, 전무급 줄고 상무급 증가 70년대생 절반육박

- 사장급, 전무급 임원 줄이고 부사장급, 상무급 임원 증가
- 1970년 이후 출생 임원 45.6%로 절반 육박

박주근 기자 | 입력 : 2022/11/29 [09:23]

[리더스팩트 박주근 기자] 30대 그룹들의 임원 인사 중인 가운데 지난 해 사장급, 전무급 임원들을 줄이고 부사장급, 상무급 임원들을 대폭 증가시킨 것으로 나타났다. 1970년 이후 출생 임원들의 비중도 45.6%로 절반에 육박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9일 기업분석연구소 리더스인덱스(대표 박주근)가 자산순위 상위 30대 그룹들의 계열사 중 사업보고서를 제출하고 있는 267개 기업들의 임원현황을 직급별 전수 조사한 결과 이들 기업들의 전체 임원은 지난 해 말 1만 328명에서 올 3분기 말 1만 496명으로 168명 증가해 1.6%로 증가율로 큰 변화가 없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30대 그룹의 전체 임원 수는 정체한 것으로 보이나 직급별로 보면 부회장, 사장급, 전무급 임원은 줄어든 반면 부사장급, 상무급 임원이 대폭 증가하며 세대교체의 흐름을 뚜렸이 보여주고 있었다. 

▲ 2021년 대비 2022년 30대그룹 임원들의 세대별 분포변화_자료:리더스인덱스  © 박주근 기자

 

 30대 그룹들의 부회장단 수는 지난 해 말 54명에서 올 3분기 말 48명으로 6명이 줄어 –11.1%의 감소율을 보였다. 사장급 임원도 지난 해 말 300명에서 올 3분기 말 277명으로 23명이 감소하며 –7.7%의 감소율을 보였다. 반면 부사장 직급에서는 808명에서 261명이  증가해 1071명으로 32.5%의 증가율을 보였다. 지난 해 말 삼성그룹의 인사제도 개편으로 부사장과 전무 직급을 부사장으로 통합함으로 인한 것과 대기업들이 세대교체를 위해 예비 경영자층을 두텁게 한 것으로 인한 현상으로 분석된다. 

 

  이에 따라 전무급 임원은 지난 해 말 1042명에서 올 3분기 말 799명으로 243명 감소하며 –23.3%의 감소세를 보였다. 초임 임원인 상무급 임원은 지난 해 말 7364명에서 신임 상무 인사 이후 올 3분기까지 7573명으로 2.8% 증가해 209명이 늘었다. 

 

 그룹별로 보면 임원 수가 가장 많은 삼성그룹은 보고서를 제출한 22개 계열사들의 전체 임원 수는 지난 해 2076명에서 올 3분기 말 2050명으로 26명 줄었다. 이재용 회장이 지난 10월27일 회장으로 취임하며 김기남 회장과 함께 2명이 되었으며 부회장단은 한종희 삼성전자 부회장, 정현호 삼성전자 사업지원 TF 부회장, 삼성SDI 부회장 등 3명으로 지난 해 대비 1명이 줄었다. 사장단은 지난 해 35명에서 올해 4명이 증가해 39명으로 늘었다. 부사장단은 지난 해 인사개편으로 부사장과 전무 직급을 부사장으로 통일하며 전체적으로 증가했다. 지난 해 말 부사장 232명, 전무 165명으로 397명(부사장+전무)이던 임원 수가 올해 3분기 572명으로 175명 증가했다. 반면 상무급 임원은 1601명에서 202명 감소해 1399명으로 –12.6% 감소했다. 

 

 SK그룹은 같은 기간 동안 상위 10대 그룹 중 임원 수가 가장 많이 증가했다. SK그룹의 보고서 제출기업 31개 계열사들의 지난 해 말 임원 수는 949명이었으나 올 3분 말에는 1051명으로 102명이 늘어 10.7%의 증가율을 보였다. SK그룹은 지난해 장동현 SK주식회사 부회장과 김 준 SK이노베이션 부회장이 승진하며 부회장단에 2명이 증가하며 8명의 부회장단을 유지하고 있다. 사장단은 지난 해 말과 비슷한 37명으로 그대로 유지하고 있었다. 반면 상무급 임원들의 수는 721명에서 822명으로 101명이 증가해 14.0%의 증가율을 보였다. 

 

 현대차그룹의 보고서를 제출한 19개 계열사들의 임원수는 지난 해 1353명에서 올 3분기 말 1366명으로 13명 증가에 그친 것으로 나타났다. 현대자동차 그룹은 부회장 직급에서는 윤여철 부회장이 퇴진하며 1명이 감소해 현재는 정태영 현대카드 부회장 1명으로 전문경영인 부회장이 없었다. 사장급 임원은 지난 해 말 27명에서 23명으로 4명을 줄인 반면 부사장 직급에서 61명에서 63명으로 2명이 증가했다. 전무급에서는 118명에서 112명으로 6명 감소한 반면 상무급 임원은 1106명에서 26명 증가한 1132명 이었다. 

 

 지난 주 신규 임원인사를 발표한 LG그룹은 16개 계열사들의 지난 해 대비 올 3분기 임원 수가 935명에서 971명으로 36명이 증가해 3.9% 증가율을 보였다. LG그룹의 직급별 증감을 보면 부회장단(+1), 사장단(0명), 부사장(-8명), 전무(-4명)으로 비숫했으나 상무급에서만 43명(6.5%) 증가했다. 

 

  이 외 30대 그룹 중 임원이 감소한 그룹은 한화그룹이 –63명(-10.6%), 롯데그룹 –11명(-1.7%), 미래에셋그룹 –31명(-9.4%), KT –12명(-3.9%), 현대중공업 그룹(-7명, -2.2%), 한진그룹(-6명, -3.9%), 효성그룹(-5명, -1.7%), HDC그룹(-2명, -4.5%)등 9개 그룹들의 임원이 감소했다. 반면, CJ, 신세계, 두산, 현대백화점, 네이버, 카카오 등 13그룹들의 임원은 지난 해 말 대비 소폭 증가했다.  

 

 한편, 30대 그룹 임원들의 출생 년도별 분포를 조사한 결과  1970년대생 이후 임원의 비중이 지난 해 말 40.4%에서 올 3분기 말 45.6% 5.1%포인트 증가하며 신규임원을 선임을 통한 세대교체가 일어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같은 기간 여성임원은 646명에서 634명으로 감소하며 6.6%에서 6.4%로 0.2%포인트 줄었다. 30대 그룹 내 최연소 임원은 우오현 SM그룹 회장의 장남인 우기원 우방 부사장으로  1992년 생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심층기획
메인사진
대기업 집단 상장사 상반기 시총 SK그룹 증가액 1위
1/3